뉴스 바로가기

Headline News

Top 10 News.

2024-06-08 16:09 기준

Timeline News.

2024-06-07 17:55 기준

Highlight News

  • 첫 여성 대통령 나왔지만…멕시코 여성 정치인 또 피살

    2024-06-08 14:42:09

  • 자일리톨은 믿었는데…“심장 마비·뇌졸중 위험성 높여”

    2024-06-08 13:47:46

  • 역시 아버지도… ‘손흥민 이적설’에 손웅정 “연봉 없어도 행복하게 공차야”

    2024-06-08 15:42:15

  • 아이돌 사이에서 유행이라는 그것 해보러 강원도까지 가야했던 이유

    2024-06-08 16:03:58

  • 日, 기시다 총리 G7서 젤렌스키 만난다 양자 회담 조율 중

    2024-06-08 11:41:53

  • “너무 많아 셀수가 없다”…바퀴벌레 ‘득실득실’ 백화점 유명식당 충격적 실체

    2024-06-08 14:18:39

  • 이준석, 국힘과 합당 가능성에 “보수파탄 수괴 있는 한 어려워”

    2024-06-08 11:01:10

  • ‘쥬라기 월드’ 촬영 앞둔 태국…“촬영지 환경피해 없어야” 엄중경고

    2024-06-08 11:14:18

  • “다 없애버리겠다” 협박·스토킹…전애인 식당 찾아가 깨부순 50대

    2024-06-08 09:39:05

  • 홍삼도 당근 된다면서요?…1개월차 맞은 대혼돈의 건기식 중고거래

    2024-06-08 09:02:27

  • “짧은 머리에 볼 홀쭉”…대학 캠퍼스서 포착된 전두환 손자 ‘깜짝근황’

    2024-06-08 08:21:13

  • ★★글로벌 명문대 진학 ‘바늘구멍’ 뚫어라, 中 수능 ‘가오카오’ 역대 최다 응시

    2024-06-08 09:00:00

  • 새벽 인력시장, 중국인 수백명 와글와글…한국인은 10여명 띄엄띄엄

    2024-06-08 06:10:45

  • “찾는 사람도 없는데 처분도 못해”…‘감호중 사건’에 남아도는 앨범, 어쩌나

    2024-06-08 09:26:10

  • ‘찐진보’ 이 사람, 보수와 손 잡았다고?…의기투합한 조희연·임태희

    2024-06-08 08:34:33

  • 밸류업 놓고 격론…“이사도 소액주주에 충실해야” vs “소송 남발 막을 안전판 필요”

    2024-06-08 07:56:14

  • “영어 배울 필요 없겠다”…카톡서도 실시간 통역 서비스, 갤Z6 놀랍네

    2024-06-08 08:10:28

  • “기관들 냄새 맡고 SK 주식 매집”…한진칼 사태 땐 주가 4배 급등, 이번엔?

    2024-06-08 06:39:41

  • “폭로자 보호 취소하라”…‘엽기적 갑질 폭행’ 양진호 측, 패소

    2024-06-08 08:54:44

  • “오빠 살려주고 조용히 현장 떠났다”…장례식장서 생명구한 女공무원 ‘감동’

    2024-06-08 08:34:03

  • 윤대통령, 6개월만에 ‘해외 순방’ 재개…김건희 여사도 동행

    2024-06-07 22:56:02

  • “아기 있는 집들 조심하세요”…백일해 환자 1365명, 1년만에 105배 급증

    2024-06-07 22:11:44

  • 美 5월 고용 27만명 깜짝 증가 "연준, 당분간 금리인하 힘들듯"

    2024-06-07 22:59:57

  • “돈 많이 받으면 이 정도는 하라고?”…‘주 6일’ 나가는 임원들

    2024-06-07 23:53:44

  • 단독 “갑자기 돈 빠져나가면 큰일”…새마을금고에 한은 ‘즉각지원’ 길 연다

    2024-06-07 20:31:04

  • “40분 대신 줄서면 3만원 준다”…이 케이크 인기에 알바까지 등장

    2024-06-07 19:33:50

시사 경제 용어

분양가상한제

주택을 분양할 때 택지비와 건축비에 건설회사의 적정 이윤을 합산해 분양가격을 산정하여 그 가격 이하로 분양하도록 정한 제도. 분양가격을 안정시켜 주택 공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아파트 가격을 일정 수준 아래로 규제하는 것으로, 미리 정한 기본형 건축비에 택지비를 더한 뒤 그 이하로 아파트를 분양하는 제도이다. 감정된 토지비용과 정부가 정한 기본형 건축비에 개별 아파트에 따라 추가된 비용인 가산비용을 더해 분양가의 상한선을 결정한다. 우리나라에는 1977년 분양상한가 제도가 도입되면서 분양가 규제가 시작되었다. 1989년 주택법 개정에 따라 공공택지를 공급받아 건설하여 공급하는 공동주택에 한하여 분양원가연동제가 실시되었으며, 1990년대 후반의 외환위기로 주택시장 경기가 침체되자 1999년 국민주택기금을 지원받는 공동주택 외에는 분양가격의 전면 자율화가 실시되었다. 이후 부동산 경기가 과열되자 집값 안정을 위하여 2005년 공공택지에 건설되는 주택에 대해 분양가상한제가 부활하게 되었고, 2007년부터는 민간택지에 건설되는 주택에 대해서도 전면 적용되었다. 2015년 이후 민간택지의 분양가상한제 기준이 완화되면서 사실상 중단됐었으나, 주택시장의 과열 양상으로 2020년 다시 시행되었으며, 분양가상한제 적용 요건이 대폭 확대되었다. 분양가상한제 적용주택은 전매 제한과 의무거주 기간이 지정된다. 2021년 2월 개정된 주택법 시행령에 따르면 전매 제한기간은 투기과열지구에서 공공택지에서 건설 및 공급되는 주택의 경우 분양가격이 인근지역 주택매매 가격의 80% 미만이면 10년, 80~100%인 경우에는 8년, 100% 이상의 경우에는 5년 동안 제한된다. 그 외의 지역은 각각 8년, 6년, 3년이다. 투기과열지구 내의 민간택지는 분양가가 인근지역 가격의 80% 미만이면 10년, 80~100% 사이이면 8년, 100% 이상이면 5년의 전매 제한이 있으며 그 외의 지역에는 제한이 없다. 또한 의무거주 기간은 민간택지에서 건설 및 공급되는 주택의 경우 분양가격이 인근지역 주택매매 가격의 80% 미만이면 3년, 80~100% 사이인 경우에는 2년의 의무거주 기간이 부여된다. 공공택지에서는 민간이 짓는 아파트라도 분양가가 인근지역 가격의 80% 미만이면 5년, 80~100% 사이이면 3년간 의무적으로 거주해야 한다.

Opinion

더보기

오늘의 운세

🍀1996년생 행운의 날🍀

서비스 준비 중입니다.

신단수·미래를 여는 창

운세 서비스
준비 중 입니다.

신단수·미래를 여는 창

기획 / 연재

더보기

경제

더보기

연예

더보기

스포츠

더보기

MK YouTube

더보기

MK In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