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로가기

기사 상세

국제

“애같은 어른도 사절”…‘노 키즈 존’ 아닌 ‘노 영 존’이라는 ‘이곳’ 어디?

김상준 기자
입력 : 
2024-06-11 11:12:59
수정 : 
2024-06-11 11:16:18

뉴스 요약쏙

AI 요약은 본문의 핵심만 제공하므로,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우리 레스토랑은 성숙하고 세련되며 안전한 식사 환경을 보장합니다.

이를 두고 미국에서는 나이를 기준으로 사람을 가려 받을 것이 아니라 행동 규제를 시행하는 것이 맞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블리스처럼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호라이즌 앤드 모어'도 30세 이상만 입장할 수 있다는 규정을 두고 있다.

언어변경

글자크기 설정

미국 식당가 ‘노 영 존’ 확산 기류
성숙하고 세련된 식사 보장한다며
女 30세 이상·男 35세 이상만 받아

난동부리는 젊은이 거부 규정 놓고
일각선 “나이가 문제 아니다” 지적
식당의 자율 권리, 법적 문제는 안돼
ㅇ
이미지 생성 AI(인공지능) ‘미드저니’로 제작한 이미지

“우리 레스토랑은 성숙하고 세련되며 안전한 식사 환경을 보장합니다. 30세 미만 출입금지”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레스토랑 ‘블리스’의 식당 출입 안내문이다. 구체적으로 여성은 30세 이상, 남성은 35세 이상만 출입이 가능하다.

미국에서 30대 이상만 출입을 허용하는 레스토랑이나 바가 생겨나고 있다. ‘노 키즈 존’이 아니라 ‘노 영 존(NO YOUNG ZONE)’인 셈이다.

이를 두고 미국에서는 나이를 기준으로 사람을 가려 받을 것이 아니라 행동 규제를 시행하는 것이 맞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블리스처럼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호라이즌 앤드 모어’도 30세 이상만 입장할 수 있다는 규정을 두고 있다.

뉴욕의 ‘더 옥션 하우스’는 상대적으로 덜 ‘빡빡하다’. 금요일과 토요일에만 25세 미만의 출입을 금지하고 있다.

소셜미디어(SNS) 틱톡에서는 이같은 연령 제한으로 인해 입장 금지를 당한 사연을 토로하는 콘텐츠를 찾아볼 수 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멜로디스 바 앤 그릴’에서 30세가 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퇴장당한 사연 등이다.

블리스측은 “난동을 부리는 젊은이들을 막기 위해, 그 필요에 따라 우리 고객들을 보호하고 있다”며 “중장년 고객들이 젊은이들의 소란에 방해받지 않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이 제한은 우리가 업장에서 보호하고자 하는 분위기이자 그 자체로 우리의 브랜드입니다”라고 강조했다.

블리스에서 매주 수요일 밤 무대에 서는 디제이 조던 존슨은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 같은 에너지를 가진 사람들과 함께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고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같은 연령 제한이 불합리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부 젊은이가 소란을 피운다면 그들을 단속하면 될 뿐 모든 젊은이를 거부하는 규정은 지나치다는 논리다.

한 SNS 이용자는 블리스의 게시물에 “30~35세 연령대의 사람들 중에도 여전히 파괴적인 행동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나이는 ‘행동’을 보장하지 않는다. 행동 문제를 해결하는 게 중요하다”고 썼다.

다만 미국 법률에 따르면 레스토랑 등 업체는 자율적으로 연령 제한을 적용할 권리가 있다. 연령이 법적 보호 대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들었다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