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로가기

기사 상세

증권

"밸류업 잠깐 유행 아냐…가치투자 유망"

차창희 기자
입력 : 
2024-06-03 17:51:19

뉴스 요약쏙

AI 요약은 본문의 핵심만 제공하므로,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배당·장기투자 명가'인 베어링자산운용이 주주가치 제고에 힘쓰는 기업들에 투자하는 목표 전환형 펀드를 출시했다.

3일 베어링자산운용은 '베어링 주주가치 성장 목표 전환형 펀드'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국내 주식 배당·가치 투자 경험을 갖춘 베어링자산운용의 첫 목표 전환형 상품으로 오는 14일까지 판매된다.

언어변경

글자크기 설정

베어링운용, 전환형 펀드 내놔
'배당·장기투자 명가'인 베어링자산운용이 주주가치 제고에 힘쓰는 기업들에 투자하는 목표 전환형 펀드를 출시했다. 베어링자산운용이 신상품을 출시한 것은 8년 만이라 시장의 관심이 쏠린다. 3일 베어링자산운용은 '베어링 주주가치 성장 목표 전환형 펀드'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국내 주식 배당·가치 투자 경험을 갖춘 베어링자산운용의 첫 목표 전환형 상품으로 오는 14일까지 판매된다.

이 상품은 설정 이후 누적 수익률 8%를 달성하기 전까진 주식에 투자하고, 달성 이후엔 변동성을 줄이기 위해 초안전자산인 단기채 위주의 채권에 투자한다. 주식은 기업의 내재가치 분석을 통해 적정 가치 대비 저평가된 종목에 투자한다.

최상현 베어링자산운용 주식총괄본부장은 매일경제 인터뷰에서 "이 상품은 참조 지수가 없기 때문에 코스피 대형주를 담을 필요가 없어 중소형주 위주의 액티브한 운용이 가능하다"며 "배당, 자사주 소각을 포함한 총주주수익률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최 본부장은 향후 밸류업 국면에서 가치 투자가 꾸준히 빛을 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밸류업은 한때 유행으로 끝나지 않는다"며 "2013년도가 한국 주식 배당의 바닥이었으며, 꾸준히 개선될 것"이라고 전했다.

[차창희 기자]

이 기사가 마음에 들었다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