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로가기

기사 상세

스포츠

‘이강인의 만리장성 격파!’ 한국, 중국 꺾고 WC 3차 예선 톱시드 확보 → 일본·이란 피했다…1-0 승 [MK상암]

김영훈 기자
입력 : 
2024-06-11 21:54:14
수정 : 
2024-06-11 22:01:00

언어변경

글자크기 설정

김도훈 임시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브란코 이반코비치의 중국 축구대표팀을 꺾고 2026 북중미 월드컵 3차 예선 톱시드권을 거머쥐었다.

한국은 11일 오후 8시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최종전 중국과 홈 경기에서 이강인의 결승골을 지켜내며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중국을 비롯한 싱가포르, 태국과 함께 속한 C조에서 5승 1무(승점 16)가 됐다. 이미 3차 예선행을 확정한 한국은 최종전까지 승리하며 호주의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3차 예선 톱시드까지 확보하며 일본, 이란을 피하게 됐다.

이강인
사진(서울 상암)=김영구 기자
이강인
사진(서울 상암)=김영구 기자

경기 전부터 3300여명의 중국 팬들이 경기장을 찾아 중국 선수단에게 응원을 보냈다. 중국의 ‘차이나 드래곤즈’ 서포터스는 계속해서 목소리를 높였다.

‘붉은악마’ 서포터스 또한 이에 지지 않고 더 큰 목소리로 ‘대한민국’을 연호했고, 선수단의 이름과 함께 중국 팬들의 목소리를 상암벌에서 지웠다.

이번 경기 한국은 다소 답답한 흐름이 이어졌었다. 계속해서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며 중국의 기회를 차단했지만, 촘촘하게 내려앉은 중국 수비진을 뚫어내는데 애를 먹었다. 황희찬, 손흥민, 이재성, 황인범, 이강인으로 이어지는 공격진이 왕성한 움직임으로 공략했음에도 아쉬운 모습이었다.

그러다 후반 중반 김도훈 임시감독의 교체 변화와 동시에 이강인이 답답했던 흐름을 깨고 선제골을 터뜨렸고, 한국은 경기 막판까지 중국을 압도하며 1점 차 리드를 지켜냈다.

야유와 비난을 보내던 중국 팬들은 상암벌에서 침묵을 마주하게 됐다. 동시에 중국은 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 결과에 따라 3차 예선행이 달라질 수 있다. 승점이 간절했으나, 이제는 하늘의 뜻에 맡겨야 하는 운명이다.

손흥민과 이강인
사진(서울 상암)=김영구 기자
1
사진(서울 상암)=김영구 기자

한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황희찬, 손흥민-이재성-이강인, 황인범-정우영, 김진수-권경원-조유민-박승욱, 조현우가 출전했다.

중국은 4-3-1-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압두웰리-페르난둬, 쉬 하오양, 양 쩌샹-왕 샹위안-셰 원넝, 류 양-주 천제-장 광탕이-장 성룽, 왕 다레이나 나섰다.

경기 초반 한국이 점유율을 높여갔다. 최전방 황희찬을 필두로, 손흥민이 좌측, 2선 중앙에 이재성, 황인범, 이강인이 우측을 책임지며 공격을 전개했다.

중국은 포메이션 시트와 다소 달랐다. 양쩌샹이 우측 풀백으로 나서며 수비할 때는 4-4-2 포메이션으로 두 줄 수비를 세웠다. 장 성룽이 우측면을 담당했고, 공격을 펼칠 때는 좌측 풀백 류양이 높게 전진해 3백과 유사한 움직임을 보였다.

중국은 대다수 필드 플레이어들이 수비적으로 나서며 ‘만리장성’을 세웠다. 한국의 흐름을 막기 위해 촘촘한 수비 라인을 구축, 손흥민, 이강인, 황희찬의 움직임을 막는데 열중했다. 그러면서 공격 상황에서는 최전방 페르난둬, 압두웰리를 앞세워 역습 기회를 노렸다.

조유민
사진(서울 상암)=김영구 기자

이 가운데 한국이 먼저 기회를 잡았다. 주장 손흥민이 포문을 열었다. 전반 19분 좌측면에서 볼을 받은 손흥민은 박스 앞쪽 중국 선수를 제치고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왕 다레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어 전반 21분에는 손흥민이 박스 앞쪽에서 직접 얻어낸 프리킥을 직접 처리했지만, 또 한 번 상대 골키퍼를 뚫지 못했다.

한국은 공세를 유지했다. 전반 28분 좌측면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이강인은 박스 앞쪽에서 왼발 슈팅을 이어갔으나, 위력이 약했다.

중국도 한 차례 한국을 위협했다. 전반 33분 좌측면 페르난둬가 반칙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쉬 하오양이 직접 골문을 노렸다. 하지만 슈팅을 골문을 벗어났다.

이어 전반 43분 좌측면에서 볼을 잡은 페르난둬가 쇄도하던 류 양에게 패스를 내줬고, 슈팅까지 이어졌지만 한국 수비진 몸에 막혔다.

추가시간 3분이 주어진 가운데 한국은 재차 분위기를 잡으며 중국을 공략했지만 시원한 선제골을 터뜨리지 못하며 후반전을 돌입하게 됐다.

손흥민
사진(서울 상암)=김영구 기자
이강인과 주민규
사진(서울 상암)=김영구 기자

후반전 한국이 여전히 공격을 이어가는 가운데 김도훈 감독이 먼저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후반 15분 박승욱, 이재성을 대신해 황재원, 주민규를 투입했다. 한국은 최전방에 황희찬, 주민규 투톱을 세우며 공격진에 변화를 가져갔다.

김도훈 임시감독의 용병술은 정확하게 맞아떨어졌다. 투입과 동시에 선제골로 이어졌다. 답답했던 공격의 혈을 뚫은 것은 이강인이었다. 후반 15분 이강인의 롱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좌측면에서 골문 안쪽으로 땅볼 크로스를 올렸다. 손흥민의 패스는 골문을 지나쳤으나, 쇄도하던 이강인이 왼발로 침착하게 마무리 지으며 선제골에 성공했다.

계속해서 응원을 펼치며, 한국 선수단을 도발했던 중국 팬들은 이강인의 선제골과 함께 두 송늘 머리에 감싸며 절규했다.

이반코비치 감독 또한 변화를 시도했다. 후반 23분 페르난둬와 셰 원넝을 빼고 우레이, 장 유닝을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손흥민
사진(서울 상암)=김영구 기자

그러나 계속해서 한국의 분위기, 주장 손흥민이 상암벌을 들끓게 만들었다. 후반 28분 좌측면에서 수비 2,3명을 홀로 뚫고 코너킥 기회를 만들어내며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 냈다.

이어 후반 30분 우측면 황희찬이 드리블로 상대 빈공간을 노렸다. 중국 수비진을 휘저은 뒤 수비에게 막혔지만, 흐른 볼이 주민규에게 향했고, 이를 터닝슛으로 연결하며 추가골을 노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한국은 후반 33분 이강인을 빼고 홍현석을 투입해 중원의 체력을 더했다. 이강인이 빠졌음에도 중국을 몰아붙였다. 후반 41분 코너킥 상황에서 손흥민의 크로스가 뒤로 흘렀고, 권경원이 헤더로 슈팅을 이어갔지만 골키퍼가 잡아냈다.

추가시간 5분이 주어진 가운데 한국은 계속해서 경기를 주도하며 중국을 흔들었고, 기회를 내주지 않으며 1점차 리드를 지켜냈다.

상암(서울)=김영훈 MK스포츠 기자

이 기사가 마음에 들었다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