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로가기

기사 상세

사회

“그 쌍X들…버닝썬 루머 때 YG가 방치” 고준희 울분

진향희 기자
입력 : 
2024-06-11 21:21:09
수정 : 
2024-06-11 21:26:39

언어변경

글자크기 설정

고준희가 ‘버닝썬’ 관련 루머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고준희가 ‘버닝썬’ 관련 루머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사진 ㅣ유튜브 ‘스튜디오 수제’

배우 고준희가 ‘버닝썬’ 관련 루머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11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수제’에는 ‘최초 공개!! 6년 만에 꺼낸 버닝썬 진실.. 고준희, 그동안 편집되었던 진짜 이야기 공개 | 아침먹고 가2’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서 장성규는 “조심스러울 수 있는데 루머가 터지지 않았냐. 상관없는 문제였으니까 여쭤보는 건데 최근 BBC에서도 다룬 ‘버닝썬’ 관련해서 이름이 연관 검색어에도 오른 적이 있다”고 조심스레 물었다.

2021년 9월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 사태와 연관 있다는 루머에 휩싸여 법적 대응에 나선 바 있다.
2021년 9월 ‘버닝썬’ 사태와 연관 있다는 루머에 휩싸여 법적 대응에 나선 바 있는 고준희. 사진 ㅣ유튜브 ‘스튜디오 수제’

이에 고준희는 “XX의 XX”이라며 거친 욕설을 날린 뒤 “솔직히 얘기하면 ‘버닝썬’에 왜 내가 나오는지를 잘 모르겠고 난 ‘버닝썬’이 어디 있는지도 모르고 가본 적도 없다”면서 “저는 몇 년 동안 아니라고 얘기를 계속 해왔는데 들어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고 그것만 편집해서 나가지 않았다. 내보내실 거냐”고 말했다.

이에 장성규는 “내보내겠다. 왜냐면 사실은 바로 잡아야 된다. 보고 싶은 대로 보는 분들이 있어서 정확하게 해야 한다”며 “‘버닝썬’에 연루된 게 사진 한 장 때문에 그런 걸로 안다”고 답했다.

1
승리와 함께 찍은 문제의 사진을 언급하기도 했다. 사진 ㅣ유튜브 ‘스튜디오 수제’

그러면서 승리와 찍은 문제의 사진을 언급하며 “그 사진이 뭐냐면 그 XX이랑 ‘W’잡지 유방암 캠페인 행사를 간 거다. 그 친구가 그 당시에 저랑 같은 기획사였고 셀카 하나만 찍어달라고 해서 한 장을 찍어줬다. 근데 저는 그 친구와 인스타 맞팔이 아니어서 그 사진을 올린지 몰랐었다. 한참 시간이 지나 버닝썬 사건이 터지는 걸 신경 쓸 수 없었다. 그 당시에 드라마를 찍고 있었기 때문에”이라고 당시 루머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못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회사(YG)에다가 연락을 해서 아니라고 얘기를 해주면 깔끔하게 끝날 것 같아 얘기를 했다. 근데 회사에서 방치를 하는 거다. 배우는 이미지가 생명인데 이게 아니라는 기사 하나를 못 내주나 싶었다. 그래서 난 그 회사에서 나가서 혼자 변호사를 선임해서 해명했다”고 돌아보며 YG의 미온적인 태도에 강한 서운함을 드러냈다.

또 고준희는 “어떻게 나한테 이런 일이 생기지? 저희 엄마는 이석증까지 오셨다. 저는 괜찮은데 자꾸 엄마한테 괜찮아라고 얘기를 하니까 이석증이 온 거다. 내가 이 일을 해서 우리 엄마가 아프지 않아도 되는데 아픈 건가”라며 “그래서 힘든 티도 한 번도 낸 적이 없고 오히려 그런 시간들이 공부가 많이 되는 시간이라 생각했다. 아닌 걸 아니라고 해명할 수 있는 게 가장 어렵다고 생각을 했었던 것 같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고준희는 지난 2021년 9월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 사태와 연관 있다는 루머에 휩싸여 법적 대응에 나선 바 있다.

고준희는 법적대응에 나선 이후 인터뷰에서 “처음엔 나는 그저 피해자인데, 나완 전혀 상관없는 일인데 왜 내가 아니라고 해명하고 뭔가를 증명해야 하는지 억울했다”며 “그렇다고 누구를 탓하고 주저앉아 있을 수만은 없다는 걸 깨닫게 됐다. 스스로를 되돌아보는 계기로 삼고 보다 지혜롭게 상황을 헤쳐나가기 위해 고민했다”고 토로한 바 있다.

‘버닝썬 게이트’는 영국 공영방송 BBC가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에 관련 다큐멘터리를 공개하며 핵심인물 정준영 승리의 근황이 알려지는 등 사태가 재조명 받고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들었다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