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로가기

기사 상세

정치

북한군 수십명, 9일 휴전선 침범했다가 軍 경고사격 받고 퇴각

김성훈 기자
입력 : 
2024-06-11 12:13:09

뉴스 요약쏙

AI 요약은 본문의 핵심만 제공하므로,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북한군 수십 명이 지난 9일 군사분계선(MDL)을 침범했다가 군의 경고사격 이후 북쪽으로 되돌아간 일이 발생했다.

11일 합동참모본부는 공지를 통해 "9일 낮 12시 30분께 중부전선 비무장지대(DMZ) 내에서 작업하던 북한군 일부가 MDL을 단순 침범해 우리 군의 경고방송 및 경고사격 이후 북상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우리 군의 경고사격 후 북한군이 즉각 북상한 것 외에 특이동향은 없었다"면서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동향을 면밀하게 감시하면서 작전 수행 절차에 의거 필요한 조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언어변경

글자크기 설정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날 MDL서 소동
軍 “침범할 의도는 없었던 것으로 평가”
수풀 우거져 MDL 표식 못보고 넘은 듯
지방
중동부전선의 한 초병이 북한군 초소를 바라보며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매경DB 자료사진]

북한군 수십 명이 지난 9일 군사분계선(MDL)을 침범했다가 군의 경고사격 이후 북쪽으로 되돌아간 일이 발생했다.

11일 합동참모본부는 공지를 통해 “9일 낮 12시 30분께 중부전선 비무장지대(DMZ) 내에서 작업하던 북한군 일부가 MDL을 단순 침범해 우리 군의 경고방송 및 경고사격 이후 북상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우리 군의 경고사격 후 북한군이 즉각 북상한 것 외에 특이동향은 없었다”면서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동향을 면밀하게 감시하면서 작전 수행 절차에 의거 필요한 조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이성준 합참 공보실장은 브리핑에서 “당시 DMZ는 수풀이 우거져 있고 MDL 표식이 잘 보이지 않는 상태”라면서 “길이 없는 가운데 (북한군이) 수풀을 헤치고 움직였으며 MDL에 근접하기 전부터 우리 군이 관측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경고 방송 및 경고 사격을 한 이후에 즉시 북상한 것으로 봐서 (MDL을) 침범할 의도는 없었던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작업 도구를 들고 이동하던 인원이 다수였다”면서 일부는 무장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군 소식통에 따르면 당시 MDL을 침범한 북한군은 20~30명 내외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이들은 짧은 시간 동안 MDL을 50m 이내로 침범했고, 부지불식간에 길을 잃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MDL은 철책선이 아니라 띄엄띄엄 말뚝이 박혀있는 형태라 수풀이 우거진 상황에서 북한군들이 위치를 혼동했을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이번 일은 정부가 북한의 오물 풍선 살포에 대응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날 발생했다. 합참이 이러한 내용을 이틀이나 지나 공개한 것은 엄중한 긴장 정세에서 상황을 관리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들었다면, 좋아요를 눌러주세요.